기념사업회

함석헌기념사업회의 설립취지와 함께 같이 사는 사람들

씨ᄋᆞᆯ의 소리 소개

씨ᄋᆞᆯ의 소리가 내세우는 것



씨ᄋᆞᆯ의 소리는 함석헌 선생이 1970년 4월19일에 창산하여 1980년 7월 정부로부터 일방적인 폐간조치를 당하기까지 씨ᄋᆞᆯ들의 소리를 대변하는 그 시대 민주주의의 파수꾼이었습니다.

1989년 2월 4일 세상을 떠나신 후 사단법인 함석헌기념사업회가 사업의 하나로 고인의 뜻을 밝히기 위해 1988년 12월부터 복간하여 지금에 이르고 있습니다.



씨ᄋᆞᆯ의 소리는 순수하게 자신의 힘으로 하는 자기 교육의 기구입니다.

씨ᄋᆞᆯ의 하나의 세계를 믿고 그 실현을 위해 세계의 모든과 손을 잡기를 힘씁니다.

씨ᄋᆞᆯ의 소리는 어떤 정치 세력과도 관계가 없습니다.

씨ᄋᆞᆯ은 어떤 형태의 권력 숭배도 반대합니다.

씨ᄋᆞᆯ은 스스로가 역사가 주체인 것 믿고, 그 사람과 활동을 방해하는 모든 악과 싸우는 것을 제 사명으로 압니다. 

씨ᄋᆞᆯ의 소리는 같이 살기 운동을 펴 나가려고 힘씁니다.

씨ᄋᆞᆯ의 비폭력을 그 사상과 행동의 원리로 삼습니다.




씨ᄋᆞᆯ




씨ᄋᆞᆯ이란 말은 민(民), people의 뜻인데, 우리 자신을 모든 역사적 죄악에서 해방시키고 새로운 창조를 위한 자격을 스스로 닦아내기 위해 일부러 만든 말입니다. 

쓸 때는 반드시 씨ᄋᆞᆯ로 쓰시기 바랍니다. 


씨ᄋᆞᆯ은 발음을 과 같이 하는 수 밖에 없으나, 그 표시하는 뜻은 깊습니다.


'ㅇ' 은 극대(極大) 혹은 초월적(絶對的)인 하늘을 표시하는 것이고, ' . ' 는 극소(極小) 혹은 내제적(內在的)인 하늘 곧 자아(自我)를 표시하는 것이며, 'ㄹ' 은 활동하는 생명의 뜻입니다.


우리 자신을 우선 이렇게 표시해 봅시다. 더 분명하고 깊고 큰 생각나시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.


씨ᄋᆞᆯ선(善)을 혼자서 하려 하지 않습니다.

씨ᄋᆞᆯ너 나가 있으면서도 너 나가 없습니다.


네 마음 따로 내 마음 따로가 아닌 것이 참 마음입니다.


우리는 전체 안에 있고 전체는 우리 하나하나 속에 다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