함석헌기념사업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
 
     
 
 
 
저항인 함석헌/김삼웅
글쓴이 : 바보새 날짜 : 2013-03-19 (화) 10:19 조회 : 1883


 
머리말 | 20세기 한국의 대표 사상가 함석헌
프롤로그 | 독재와 싸운 저항 사상의 본질
함석헌 저항 정신의 본바탕/ 비폭력 저항주의의 실천/ ‘상놈’으로 태어난 저항 정신/ 그는 본디 행동인이었다/ 반독재 투쟁에 앞장서다/ 저항으로 일관한 생애
1부 씨알의 길, 청년 함석헌
1. 씨알의 혼, 야인의 탄생
수난의 땅 평북 용천에서 태어나다/ 불로 상징되는 이름/ 열두 살 소년이 조직한 항일결사/ 의사 꿈을 안고 평양고보에 진학
2. 민족 저항의 젊은 시절
민족 정신의 세례, 3․1운동에 앞장서다/ ‘민족주의의 소굴’ 오산학교로 진학/ 오산에서 참 스승을 만나다/ 일본 유학, 간토 대지진의 재앙/ 동경고등사범 입학, 이념적 갈등/ 우치무라 간조의 무교회 신앙/ 《성서조선》창간, “의를 구하라”
3. ‘조선 역사’를 쓰고 옥에 갇히다
일제에 저항한 역사 교사/ 《성서조선》에 ‘조선 역사’ 연재/ ‘씨알사관’의 역저, 고난의 산물/ ‘혈맹의 벗’ 김교신을 잃고/ 창씨개명을 거부하고 직장을 내던지다/ 《성서조선》사건, 세 번째 구속/ ‘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’
4. 해방, 투옥 그리고 월남
도둑같이 온 해방 공간에서/ 소련군에 두 차례 투옥/ 다시 수감 위기… 38선을 넘다/ 부산 피란, 동족상쟁의 의미/ ‘한국 기독교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’/ 하나님의 교회인가? 맘몬의 교회인가?
5. 독재자의 심장을 겨눈 화살
《사상계》를 통한 대사회 발언/ 천안에서 ‘씨알농장’ 경영/ 「생각하는 백성이라야 산다」 필화 사건/ 이승만 정권에 투옥되어 수모를 겪다/ 44일간의 단식투쟁/ 5·16쿠데타 비판의 포문을 열다/ 쿠데타 세력의 망발
6. 민권 투쟁의 중심에 서다
역작 『뜻으로 본 한국역사』출간/ 시집 『수평선 너머』의 시학/ 함석헌의 여성론/ 미국무성 초청 해외 순방/ “민중이 정부를 다스려야 한다”/ “굴욕회담 집어치우라” 성토/ “국민이 일어나라” 호소/ 어용 곡필배들의 반격
2부 저항하는 사상가 함석헌
7. 한일협정 반대의 격랑 속에서
한일협정 날치기, 분노와 참선/ ‘비폭력저항운동’의 철학/ ‘성서적 입장에서 본 세계 역사’/
‘언론의 게릴라전’을 제창하다/ 장준하 후보 지원 연설/ ‘누에의 철학’과 레지스탕스/ 《사상계》의 수난
8. 씨알의 소리, 반유신 투쟁의 선봉장
한국 퀘이커 운동에 참여/ 3선개헌 저지 투쟁/ 민중의 소리 《씨알의 소리》 창간/ ‘씨알’의 의미, 그 생명력/ 《민주전선》 필화 사건/ 복간《씨알의 소리》, 할 말을 하다/ 알려지지 않는 ‘함석헌 필화 사건’/ 긴급조치 시대, 반유신 투쟁의 최전선/ ‘장준하 의문사’, 반신 찢어지는 아픔/ 3․1절 민주구국선언 사건
9. 저항, 박정희와 전면 대결
국가지상주의 체제에 저항하다/ 유신 세력에 맞서 삭발단식/ 《씨알의 소리》 압수와 제작 방해/ 민주화 투쟁의 가속화, 수난의 연속/ “정보부에서 참선하고 왔습니다”/ 바보새 알바트로스처럼
10. 간디의 길, 함석헌의 길
“우리의 내세우는 것”/ 노장철학에 심취, 힌두교 경전 번역/ ‘진리다원론’으로 고전 풀이/
존경하는 인물 마하트마 간디/ 동서양 고전의 융합
11. 유신체제의 종말, 살육의 5공시대
고난의 시대에 의분을 느끼며/ 새 시대를 열기 위한 산고/ 노벨평화상 후보에 추천되다/ 10․26사태, 오지 않는 ‘서울의 봄’/ 《씨알의 소리》창간 10주년 기념행사/ ‘전두환은 진시황’/ 《씨알의 소리》 다시 폐간, 그리고 함석헌 죽이기/ 시인 고은의 결혼식, 1시간 주례사/ 80대 현인의 꼿꼿한 정신/ 『함석헌 전집』 간행
12. 시대의 거인, 나래를 접다
무너지는 5공의 철옹성/ 6․29 항복 선언의 날 입원하다/ 함석헌의 유언/ 시대의 의인을 기리며/ “진짜 언론인 함석헌 100주년”
에필로그/ 함석헌의 야인혼과 저항 정신
함석헌은 누구인가/ ‘저항인’의 생애와 사상/ 가슴에 화살 꽂힌 들사람/ 씨알의 언로를 개척한 자유인/ ‘함석헌학’, 씨알학의 정립을 위해
후주 | 함석헌 연보 | 찾아보기

이름 패스워드
비밀글 (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.)
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.
 

 
 
방문자 COUNT : 어제:117 오늘 :133 전체: 260,038